글자에 의한 글자를 위한 글자의 사이트

type.center/kr
2017년2월28일

국립한글박물관, 세종대왕 탄신 620주년 기획특별전 《훈민정음과 한글 디자인》 개최

2017年2月28日

국립한글박물관, 세종대왕 탄신 620주년 기획특별전 《훈민정음과 한글 디자인》 개최

『훈민정음』, 디자인으로 새롭게 태어나다

세종대왕 탄신 620주년 맞아 『훈민정음』의 원형과 확장성을 디자인으로 풀어내

국립한글박물관에서 세종대왕 탄신 620주년을 기념하여, 2017년 2월 28일부터 5월 28일까지 기획특별전 《훈민정음과 한글 디자인》이 개최됩니다. 국립한글박물관과 23팀의 디자이너가 『훈민정음』의 원형과 내용을 협업으로 풀어낸 전시입니다.

훈민정음과 한글 디자인 포스터

~이하 국립한글박물관 보도자료에서 인용~

국립한글박물관은 세종대왕 탄신 620주년을 기념하여, 『훈민정음』에 담긴 한글 원형을 디자인으로 풀어낸 23팀의 디자인 작가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를 마련하였다. 1443년, 세종대왕은 문자를 몰라 소통하지 못하는 백성들을 불쌍히 여겨 배우기 쉬운 스물여덟 개의 문자를 만들었다. 이로부터 3년 후에는 새 문자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담은 『훈민정음』을 편찬하였다. 『훈민정음』은 한글의 원형을 고스란히 기록하고 있는 중요한 기록 유산이자, 모든 사람이 쉬운 문자로 소통할 수 있기를 바란 애민정신의 산물인 것이다.

전시 작품 : 변환된 풍경 연작

전시장은 1부 ‘쉽게 익혀 편히 쓰니: 배려와 소통의 문자’, 2부 ‘전환이 무궁하니: 디자인으로 재해석된 한글의 확장성’으로 구성되어 있다. 점‧선‧원의 기초 형태에 기반한 쉬운 모양과 기본 글자 8개로 28개의 문자를 만드는 원리를 소개한다. 아울러 『훈민정음』에 담긴 15세기의 한글 원형을 디자인으로 풀어낸 영상, 입체, 그래픽 작품 30여 점을 함께 전시하였다.

전시 작품 : 한글+색퍼즐


  • 전 시 명 : 『훈민정음』과 한글 디자인
  • 전시기간 : 2017년 2월 28일(화) ~ 5월 28일(일)
  • 전시장소 : 국립한글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
  • 전시내용 : 한글의 원형성과 확장성을 보여 주는 『훈민정음』을 응용한 영상‧그래픽‧입체 디자인 작가 작품 30여 점

(*이미지 및 기사 내용 : 국립한글박물관 보도자료에서 인용)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