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에 의한 글자를 위한 글자의 사이트

type.center/kr
2017년3월22일

안상수・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 전시 "날개.파티"

2017年3月22日

안상수・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 전시 "날개.파티"

<날개.파티>

안상수・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PaTI)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시각디자이너 안상수와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PaTI)를 초대해, 한 사회와 문화의 기본이 되는 문자의 근본 속성을 탐구하고 디자인 교육의 미래를 살펴보는 전시를 진행합니다.

전시 사진

~이하 서울시립미술관 홈페이지에서 인용~

SeMA 삼색전(三色展)은 한국 미술계의 여러 모습과 자취를 세대별로 조명하는 격년제 기획전입니다. 그중에서 SeMA Green은 원로 작가의 업적과 자취를 반추하고 한국 미술의 현주소와 미래를 가늠해보는 전시입니다. 올해는 시각디자이너 안상수와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PaTI)를 초대해, 한 사회와 문화의 기본이 되는 문자의 근본 속성을 탐구하고 디자인 교육의 미래를 살펴보는 기회를 마련했습니다.

<날개.파티>라는 제목은 디자이너 안상수의 호와 PaTI 교장을 뜻하는 이름씨 '날개'와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의 줄임 이름인 '파티'의 협업 프로젝트를 나타냅니다. 전시의 첫 번째 부분인 '날개'에서는 활동 초기의 '안상수체'부터 시작해서 근래의 <도자기 타일>과 <문자도>까지 작품들을 차례로 경험하고, 각종 문자도 파일을 디지털 영상으로 재작업해, 오감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멀티미디어 문자를 선보입니다. 그간 안상수는 글꼴 디자인, 타이포그라피, 편집 디자인, 로고 타입 디자인, 포스터 제작, 벽면 드로잉과 설치 작업, 문자 퍼포먼스, 문자도, 캔버스 문자도, 실크스크린, 도자기 타일 등 다양한 형식 실험으로 '한글'을 작업해왔습니다. 그의 작품 세계는 '문자'에 내재한 여러 시각 요소를 결합하고 반응시켜 우리의 문자 지각을 공감각적으로 확장해줍니다. 여기에서 우리는 그의 작품 속에서 언어의 상징 의미와 조형 체계가 분리되는 기이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안상수의 작품 세계 근간에 '한글'이 있다면 PaTI는 '문자'와 '한글의 창조적 정신'을 중심에 둔, 가장 우리다운 교육을 찾아 실험하고 실천하는 디자인 공동체이자 교육 협동조합입니다.

전시의 두 번째 부분인 '파티'에는 PaTI가 2012년 2명의 학생과 함께 시작한 예비학교를 거쳐 올해 14명의 첫 졸업생을 배출하기까지 축적해온 종합적인 성과와 기록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꾸려집니다. 이와 함께 미술관 내에 워크숍과 프로그램을 위한 임시 '교실'이 마련됩니다. 전시 공간에서 여러 기록물과 프로그램을 통해 작동하는 '현재의 이야기'들은 학교라는 사회, 디자인 작업물의 경제적 순환, 유기적으로 연결된 총체적 교육의 중요성 등 PaTI를 관통하는 주요 주제를 담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현대사회에서 재고해야 할 교육의 방향성과 공동체적 삶에 복무하는 디자인의 미래상을 논의하는 뜻깊은 계기가 될 것입니다.


  • 전시기간 : 2017년 3월 14일~ 2017년 5월 14일
  • 전시장소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1층
  • 전시시간: 화~금 10:00~20:00, 토/일 공휴일 18:00까지
    뮤지엄나이트 운영(밤 10시 연장 개관)
    매월 둘째 수요일, 마지막 주 수요일(문화가 있는 날), 휴관일(매주 월요일)
  • 작품수 : 설치, 영상, 평면 및 아카이브 100여 점
  • 참여작가 : 안상수 ,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
  • 관람료 : 무료

자세한 전시 소개는 서울시립미술관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진 및 내용 출처 : 서울시립미술관 홈페이지)

공유